파트너 비자


파트너 비자 (Subclass 820/801, Subclass 309/100 및 Subclass 300)는 호주시민 또는 영주권자의 배우자 또는 예비 배우자에게 주어지는 비자로 다른 비자와 달리 나이, 영어, 학력, 경력 등의 조건이 없고 일을 하는데도 아무런 제약이 없습니다. 배우자로 인정받는 요건도 결혼, 동거 등 다양한 방법이 있습니다. 

위 설명만 들어서는 배우자이기만 하면 되는 매우 쉬운 비자 같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통계에 
따르면 재심법정에서 다루어 지는 파트너비자의 수치는 학생비자, 고용주후원비자 다음으로 많습니다.

그렇다면 이 많은 분들은 왜 비자를 거절당했던 것일까요?

과거부터 배우자 관계가 영주권 취득을 위해 많이 악용되어 왔던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실제 외국에 있는 친인척과의 위장 혼인을 후원의 조건으로 내세웠다는 고용주의 케이스도 들어본 적이 있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이민성은 파트너 비자와 관련 높은 수준의 심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파트너 비자 심사는 서류를 중심으로 이루어 집니다.

즉, 아무리 진정한 배우자라고 하여도, 법이 규정하는 다양한 측면에 대하여 증빙을 문서로 제시하여 이민성을 만족시켜야 하는 것입니다. 파트너 비자를 거절당하고 오신 손님들 대부분은 ‘우리는 결혼해서 혼인증명서가 있고 사진도 냈는데 뭐가 문제인지?’라며 억울하다고 하십니다. 그렇다면 반문을 해보겠습니다. ‘위장 혼인을 한 사람들은 혼인증명서나 사진이 없을까요?’

파트너 비자가 거절되어 재심을 청구하면 $3,000+의 재심 신청비 + 법무사 수임료 등 비용도 많이 발생하지만, 재심에만 700일 이상이 걸리고 있습니다. 만약 배우자가 해외에 있거나, 취학 연령에 있는 자녀가 비자 신청에 포함되어 있다면, 브릿징 기간에는 공교육도 무상이 아니기 때문에 본 기간 중 학비 부담은 정말 큰 부담이 될 수도 있습니다.

정성이민은 풍부한 경험과 꼼꼼한 서류 준비로 원활한 파트너 비자 승인에 도움을 드리겠습니다.
정성이민은 전문적인 조언과 함께 모든 서류의 작성을 직접 도와드립니다.

또한, 아래와 같은 어려운 문제 해결에 많은 경험을 가지고 있습니다 :

     - 사실혼 (de facto) 파트너의 12개월 동거 입증 또는 면제받기 
     - 영주권 취득을 위한 2년 대기 기간 면제받기 
     - 파트너에게 건강 문제가 있는 경우 이민성 설득 
     - 가정폭력에 대한 대응 등 
정성이민 서비스 분야


호주비자와 관련한 모든 서비스를 제공하며,

특히 다음 분야에 탁월한 실적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AAT 재심

노미네이션 거절

자세히보기

AAT 재심

비자 거절 또는 취소

자세히보기

스폰서비자

TSS/ENS/494

자세히보기

졸업생비자

485

자세히보기

파트너비자

820/801, 309/100, 300

자세히보기

나티공증

비자 시민권서류 등

자세히보기

고객만족을 위해  
최고의 정성 다합니다.

철저한 맞춤형 솔루션을 통한 높은 비자 성공율!

고객후기


고객님의 상황에 대한  명쾌한 상담 
최선의 솔루션을 제공합니다.
고객님의 상황에 대한 명쾌한 상담 및 최선의 솔루션을 제공합니다.

상담 예약

(이메일) info@myJeongseong.com

(문   자) 0411 181 361   (한국전화) 070


오시는 길

Terms of Use │ Privacy Policy │ Code of Conduct │ MARN 1384647 │ NAATI CPN4AI46J

© 2021 Jeongseong Immigration. All rights reserved

Terms of Use │ Privacy Policy │ Code of Conduct │ MARN 1384647 │ Consumer Guide │ NAATI CPN4AI46J

© 2021 Jeongseong Immigration. All rights reserved